오늘도 새벽에 잠깐 비 와서 후회할껄 알면서 시내버스를 탔는데

역시나 다를까, 아주 그냥 서비스가 개판 오분전이라 결국 회사까지 도착하기도 전에 내려서 걸어갔습니다.
버스 노선도가 붙어있는 정차대 전에 서서 정차선에 기다리던 사람 호구만드는건 기본이요.
카드로 안찍고 돈으로 내는사람 째려보는건 둘째요.
공기가 텁텁해서 창문을 열었더니 아무 말도 안하고 지 손으로 손님이 연 창문 쾅 닫아버리는건 셋째요.
차선 막힌다고 역주행 차선 타서 달려버려 사람 불안하게 만드는건 기본이라.

매우 기분이 나빠져서 중간에 내렸더니 사람 내리기도 전에 문 닫는 레버를 미리 내려 삐 소리로 사람 얼런 꺼져버려라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건 보너스 (한 발자국 내리기도 전에)

 내가 목동에 십년살면서 버스는 딱 2가지. 6624 와 6620을 타는구만. 그중 정말 거의 대부분저질 하급 서비스를 하는 6624는 가도 가도 나아지질 않더군요

 이놈들이 하는 서비스 질을 볼때 이놈들은 버스비를 한 300원 받으면 충분할것 같습니다
물론 그리 한다고 해도 다른 버스가 목적지까지 간다면 천 오백원을 내더라도 탈것이지만.

정말 이렇게 서비스를 개판 오분전으로 떡을 해 쳐 먹으면서 파업까지 한다는게 이해가 안갑니다.

그동안은 정말 개판이였어도 참을만 했었는데, 오늘처럼 가다가 사고나 나서 회사에서 쫒겨나 나버려라 라고 생각이 든적은 이번이 처음이군요.



 
Posted by 일기장

● 이 블로그(이 블로그라고 하는것은 지금 보고계시는 게시물이 있는 블로그를 말합니다)  및 이에 속해있는 모든 글들에 대하여 본인(저작권자)은 무단수집(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모든 종류의 수집) 및 2차적 활용을 거부합니다.

● 다만 포스트 중, 해당 블로그 저작권자의 글 속에 타인의 글이 게시되었을 경우, 따로 사전 공지가 없는경우 복사된 해당 부분의 원 저작권자가 허가하는 한에서만 복사된 컨텐츠(글, 영상 및 저작권의 대상이 되는 모든 것)를 가져가실수 있으며 이때에도 복사된 컨텐츠 외의 컨텐츠는 가져가실수 없습니다.

● 본인(저작권자)의 사전 동의가 있는 경우에는 가져가는것을 허가하되, 허가된 범위 내에서만 복사해가실수 있으며 이 때 부분허가를 하는 글 속에 포함되어있지 않는 저작권에 대해서는 모두 본인이 동의하지 않는것으로 합니다.

○ 이 블로그 및 모든 하위 컨텐츠에서 어떠한 경우라도 개인정보나 민감정보를 임의 혹은 고의적으로 수집/활용하는것을 거부합니다.

○ 이 블로그에서는 블로그에 개제된 모든 이메일의 수집을 거부합니다.


♧ 다만 저작권자가 포스트를 본의로 발행(RSS를 보내는것 및 etc.)하는 경우에는 포탈에 제목 및 본문의 일부가 게재되는것을 본인이 이미 동의한 것으로 합니다.




 여길 보세요! -> 이 블로그에서 나오는 어떠한 정보든 밖으로 퍼가실수 없습니다! 활용도 거부했기 때문에 여기 있는 어떠한 정보든 간에 그걸로 뭔가를 하실수도 없습니다!

 그냥 눈으로만 보시고 사실 그냥 별것도 없는것 만큼 관심없으시면 나가시는게 나으실겁니다 
Posted by 일기장